탑레이스
HERE
본카지노
HERE
벅스

NC 초비상, '국대 좌완' 팔꿈치 불편 호소→27일 귀국... 벌써 4명째 캠프 중도 낙마

컨텐츠 정보

2d24233aff0e26e0ff0c241dab6bdedf_1709104984_029.PNG
2d24233aff0e26e0ff0c241dab6bdedf_1709104984_3523.PNG
 

'국가대표 구원투수'에서 선발 전환을 시도하던 김영규(24·NC 다이노스)가 암초를 만나게 됐다. 팔꿈치에 이상을 느끼고 귀국길에 올랐다.


NC 구단은 28일 "김영규가 미국 현지시간으로 27일 왼쪽 팔꿈치 미세 불편함으로 인한 병원 검진을 위해 한국으로 귀국했다"고 전했다.


스타뉴스와 연락이 닿은 구단 관계자는 "김영규는 최근 불펜피칭에서 약간의 불편함을 이야기했다. 선수 보호 차원에서 정확한 검진이 필요하다 판단해 귀국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자세한 상태는 추후 발표될 예정이다.


김영규는 올 시즌을 앞두고 선발 전환에 나섰다. 강인권(52) NC 감독은 지난 1월 "국내선발 자원은 최대한 폭 넓게 보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시훈, 이용준, 이준호, 신영우, 최성영, 이재학 등 여러 선수들을 후보로 꼽은 가운데, 김영규도 그 명단에 포함됐다.


이에 김영규는 캠프에서 조금씩 투구 수를 늘려가며 선발 적응에 나섰다. 최근에는 80~90%의 강도로 70구 정도의 투구 수를 기록하며 몸 상태를 끌어올리고 있었다. 그는 구단을 통해 "많은 동기부여를 가지고 비시즌을 준비해왔다. 현재는 페이스를 올리는 단계라 생각한다"며 "선발투수로 던지기 위해 많은 공을 던질 수 있는 준비를 하고 있는 단계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갑작스럽게 팔꿈치에 이상을 느끼면서 김영규는 올 시즌을 불안하게 출발하게 됐다. 만약 큰 이상이 없다고 해도 다시 투구 수를 끌어올려야 하는 과정이 필요하기 때문에 3월 23일 개막에 맞춰서 로테이션에 합류하기는 쉽지 않다.


광주서석초-무등중-광주제일고를 졸업한 김영규는 2018 신인드래프트에서 2차 8라운드 전체 79순위로 NC 유니폼을 입었다. 이어 이듬해인 2019시즌 5승 4패 1홀드 평균자책점 5.29의 성적을 거둔 뒤 2020시즌 2승 2패 1홀드 평균자책점 5.45, 2021시즌 5승 3패 6홀드 평균자책점 5.37의 성적을 각각 냈다. 특히 2019년 9월 27일 잠실 LG전에서는 9이닝 7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 109구의 역투를 펼치며 생애 첫 깜짝 완봉승을 거머쥔 바 있다.


2022년부터 본격적으로 구원투수로 전환한 김영규는 선발로 뛰던 2020년(시속 139.5km)에 비해 5km 이상 오른 속구 평균 구속(시속 144.6km)을 보여주며 구위를 끌어올렸다. 김영규는 지난해 초 인터뷰에서 "투수는 항상 자신이 던지는 직구에 자신이 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면서 "직구가 통해야 변화구도 속는다"고 말했다.


지난해 김영규는 팀의 필승조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 그는 정규시즌 63경기에 모두 불펜으로 나서 2승 4패 24홀드 평균자책점 3.06의 성적을 거뒀다. 포스트시즌에서도 거의 매 경기 등판해 NC의 가을야구 돌풍을 일으켰다. 여기에 2022 항저우 아시안 게임 대표팀에도 선발돼 금메달을 획득, 병역특례를 받게 됐다. 여기에 김영규는 이번 비시즌 NC의 연봉 협상 대상자 중 최고 연봉자가 됐다. 지난해 처음으로 억대 연봉자(1억 4000만 원)가 된 그는 61%(8500만 원)가 오른 2억 2500만 원을 받는다.


과거 김영규는 자신의 보직에 대해 "팀이 필요로 하는 보직에서 최선을 다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어느 자리든 내가 더 잘할 수 있는 자리에서 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본인의 말처럼 그는 팀이 필요한 자리에 들어가기 위해 시즌 전부터 구슬땀을 흘렸지만, 결국 캠프를 완주하지 못하고 귀국길에 올랐다.


한편 NC는 벌써 김영규를 포함해 4명의 선수로 몸 상태 이상으로 캠프에서 중도 탈락했다. 캠프 첫 턴부터 투수 전사민(25)이 내복사근 파열로 인해 3~4주 재활 진단을 받았고, 이어 내야수 박주찬(28)도 복귀까지 5~6개월이 소요되는 왼쪽 무릎 연골 파열 부상을 당했다.


또한 '거포 기대주' 오영수(24)도 훈련 도중 왼쪽 햄스트링에 불편함을 느껴 19일 한국으로 돌아왔다. 오영수는 검진 결과 햄스트링 부분 파열 진단을 받고 1~2개월 정도 재활이 필요해 개막전 출전은 어렵게 됐다.

2d24233aff0e26e0ff0c241dab6bdedf_1709104998_2835.PNG
2d24233aff0e26e0ff0c241dab6bdedf_1709104998_5422.PNG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이용해주세요.